엽서.jpg

 

구둣빨

 

작가 심경보의 최신작 <구둣빨> 시리즈에는 남, 녀의 다양한 구두가 등장한다. 남자의 정장구두와 여자의 하이힐. 그 형태 속에 작가의 무수한 말을 담고 있다. 상품 택으로 제작한 구두는 그 자체가 상징하는 기능적 의미로써의 표현, 구두와는 어울리지 않는 다양한 오브제들과의 조화, 이들을 연결하는 작가의 수고스러운 바느질까지. 가만히 작품들을 들여다보면 화려한 구두의 형태에 던지는 찬사와 더불어 시린 감성이 복합적으로 밀려온다. 이 구두들을 보고 있으니 떠오르는 영화의 한 장면이 있다.

 “… 세련되고 고급스런 소재의 명품가방을 보니 자네는 최근 FBI에 입관했나 보군. 그러나 자네의 낡고 초라하기 그지 없는 싸구려 구두를 보니 자네는 보잘 것 없는 집안 출신에 이름없는 지방에서 올라 온 시골뜨기인게 분명하군….” 정신분석학자이자 사이코패스 하니발 렉터(안소니 홉킨스 분)가 교도소에 수감된 자신을 면담 온 스털링 요원(조디 포스터 분)에게  쏘아 붙이며 내 뱉은 이 대사는 영화 『양들의 침묵』(조나단 드미 감독, 1991)을 통틀어 필자에게 충격적인 대사였다. 구두가 지닌 기능성을 넘어 정신분석학자의 분석으로  신발에서 들어나는 계급과 출신, 그 사람의 직업 군이 들어나는 수단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그러했다. 물론 실재 영화에서는 필자가 기억하는 서두의 글 보다는 더 가혹하게 표현되었다. 이 영화를 처음 본 20대 초반의 필자에겐 적지 않은 놀라움이었다. 물론 이후에 사람들의 구두나 의상과 가방에 필자의 관심이 집중되어 있지 않았기에 누군가를 처음 볼 때 이런 점들을 유념하지는 않았으나 분명, 중요한 자리에서 나를 점검해 보는 요소 중에 하나였다. 그렇다고 단순히 그 대사 때문은 아니더라고 말이다. 심경보의 작품 <구둣빨> 시리즈에 등장하는 구두들은 이러한 의미가 포함된 구두일 것으로 유추된다. 기능성 이외의 사회적 성격으로 해석되는 구두가 지닌 의미 즉 직업군으로써 사무직인지 현장에서 발로 뛰는 사람인지, 고급 가죽인지 인조가죽 인지에 따라 연봉이 가늠될 것이고, 구두 뒤축의 청결로 깔끔함의 정도를 판단한다 던지 하는 기타 등등이 포함되어 있다. 단순한 신발의 한 형태로써의 구두가 아닌 것이다.   

 우선 작가가 사용하는 구성체인 상품 택(Tag)을 한번 보자. 상품을 구입한 뒤에는 소모적으로 버려지는 것에 불가한 상품 택을 모아, 바느질 해서는 입체 작품을 제작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구두들이 등장했다. 내부의 모형부터 시작하는 작가의 지난한 손길은 마감 작업까지 수공예적인 노고가 묻어 있는 과정이 포함된다. 그렇다면 상품 택 자체만을 별도로 생각해보자. 상품 거래에 있어서 가치를 표시하는 수단이고, 거래가 종료되고 나서는 더 이상의 쓸모가 없어지는 물체이지 않는가. 사전에서는 이를 어떤 상품인지 가늠하기 위한 꼬리표라 설명하고 있다. 택은 그 자체만으로 존재 가치 가 없는 무의미한 종이에 불가하지만, 그가 함께 수반하는 물건의 가치에 따라 한때 동일한 평가를 구가하기 마련이다. 게다가 거기에 표기된 금액의 가치와 함께 말이다. 그런데 어떤가, 거래가 끝난 뒤 소유권이 이전된 물건의 택은 더 이상 효용성이 없어질 뿐 아니라 폐기의 대상이 된다. 그러면서 비로서 상품은 누군가의 소유로 인정이 되는 셈이다.

 다음엔 각 구두의 오브제로 붙어 있는 구성물들을 보자. 자연적으로 떨어져 길가에 뒹구는 나뭇가지들, 지금이라도 누군가를 찌를 듯한 쇠 소재의 징[찡]과 조약하기 그지 없는 꽃 문양의 패치와 플라스틱 모형, 신발의 날개로 보이도록 붙인 깃털들. 마치 긴 여우의 꼬리같이 보이는 인조 털 뭉치. 이것들은 한결같이 이질적이고 구두와는 매치되지 않는 구성으로 종이 재질의 알록달록한 구두에 붙어 있다.

 사회적 함의로써 구두가 계급과 지위를 상징한다면, 여기 심경보의 구두들은 버려지는 상품의 택으로 만들어 다시금 제작된 것들이다. 현대 사회의 소비 산물, 상품의 가치가 전혀 존재하지 않는 소재로 작가의 수고스러움을 더해 작품으로 재 등장한다. 거기에 또한 이질적인 물체들을 부착시켜 더욱 배가 되는 언어들을 쏟아낸다.

 ‘뾰족해 지고 말테야’ 마음 먹은 누군가의 심산을 대신한 구두로, ‘오늘은 누군가를 유혹하고 말테야’ 결심하고 집을 나선 누군가의 도도한 또깍 소리 나는 하이힐로, 사람들에 치여 자신도 모르게 마음 속에 가시를 키워가고 있는 우리네의 일상을 반영한다. 어제와 다름없는 오늘을 살아가는 현대인은 또한 오늘과 크게 다르지 않을 내일을 살게 될 것이다. 이런 우리들의 모습을 구두의 형태를 빌어, 상품 택이라는 버려지는 소재를 가져다 작가의 수고로운 과정에서 비로서 탄생했다. 심경보의 구두들이 “구둣빨’로 전해줄 의미는 우리네의 일상이 아닐까 싶다. 이미 생활 속에 지치고 축 쳐진 어깨의 우리네 모습을 전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구두라는 형태로 말이다.

 이전 작가의 <가난한 이의 의복> 시리즈에서 마치 투사의 갑옷이나 장식적인 드레스처럼 표현된 옷들에서 구두로 바뀌면서 더욱 세심해 진 표현들을 엿볼 수 있다. 그리고 2009년 전시에서 보여준 <속이 보이지 않는 투명한 진실> 시리즈에 등장한 투명한 의상과 신발들이 차례차례 다음 스텝으로 작가의 작품에서 투영되는 것으로 읽힌다. 그 지점은 작품 소재 자체는 변하고 있으나 표현되는 방식으로써 견고하게 등장하는 의상과 신발에 주지하고 있는 점이다. 흔히들 작가 심경보의 작품 소재가 상품 택임을 설명하기 전에 작가의 작품을 화려한 표현 방식으로만 읽어 내는 경향이 있다. 그런데 자세히 들여다 보자. 단순한 외형 이외의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바가 보일 것이다. 이번 시리즈가 “구두들”이 아닌 “구둣빨”인 이유가 말이다.

                                                                                                                                                        이진성(소노아트)

IMG-5605.jpg

 

 

심경보(Shim kyung bo, 1972 - )

 

서울시립대학교 환경조각과 및 동대학원 졸업

 

주요 개인전

2017   구둣빨, 소노아트, 서울

         가난한 이의 의복, 롯데백화점 청량리점 MVG, 서울

2016   심경보展, 국방부 내 고등군사법원 법정 및 로비, 서울

2015   Clothes of the poor man, 갤러리 파비욘드, 서울

2009   속이 보이지 않는 투명한 진실, 가회동 60, 서울

2005   아무개씨의 독무대전, 모로갤러리, 서울

 

 

주요 단체전

2017  아트앤컬쳐, SJ쿤스트할레, 서울

        Belles choses, 갤러리 파비욘드, 서울

        어머니, 갤러리898, 서울

        강원대학교 개교 70주년 기념 초대전, 백령미술관, 춘천

2016  인천원도시 감각적 아카이빙 - 도시는 역사다, 아도스페이스, 인천

2015  아시안 하이웨이전, 동아대학교 석당미술관 1, 2/부산

        무현금 - 전통과 현대의 조우, 철박물관, 음성

        딸들의 정원, 아트스페이스 H, 서울

        시립조각회전, 빨간벽돌 갤러리, 서울

        서울 놀기, 서울시청 시민청 B1, 2, 서울

        울타리, 새로운 경계 2015 바깥미술 과천 서울대공원전, 서울대공원, 서울

        청송예술가회, 갤러리M, 서울

2014  AIA 2th Meeting (모아만 모발 이식센터/서울)

        여성의 창조, 그 결실의 미학 (갤러리 파비욘드/서울)

        시끌법적 미술관 (서울시청 시민청 B1, 2/서울)

        서울문화재단 기획 ‘바람난 미술’ (서울역사박물관/서울)

        3인전 - 3가지 색을 가진 삼삼한 조각전 (서울시청 시민청 시민플라자/서울)

        한국여류조각가회 40년사 출판기념전 (미술세계 갤러리/서울)

2013  FIESOLE FIRENZE 2013 (FIRENZE / ITALY)

        서울문화재단 기획 ‘바람난 미술’ (신촌역/서울)

        한국미술협회 서대문지부 창립기념전 (서대문문화회관 갤러리/서울)

        단원미술제 (단원미술관/안산)

        환경조각학과 30주년 기념 시립조각전 (갤러리 빨간 벽돌/서울)

이외 다수

 

 

작품 설치 및 소장

의왕시청 갈미 한글 조각공원, 여주 스카이밸리 CC, SH 공사 강일6단지, LH 공사 인천소래 휴먼시아

 

IMG-5646.JPG

 

구둣빨-6.jpg